×
로그인 회원가입
창업아카데미 신청

자료실

자료실 창업 전문가 Report

창업 전문가 Report

[장재남 원장] 2020년 예비창업자의 창업환경 분석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99회 작성일 20-04-06 16:55

본문

b7b85309ff7980b99b87c2f1dd9411b8_1586159792_9428.png



2019년도 창업박람회에 참가한 예비창업자 6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예비창업자들의 창업 희망 점포형태는  

프랜차이즈 가맹점 신규 창업형태가 일반 독립점 창업형태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창업 희망 점포형태 (%) 

b7b85309ff7980b99b87c2f1dd9411b8_1586158756_4749.png


프랜차이즈 가맹점 형태로 창업 이유로는 창업 및 운영의 편리함29.3%로 가장 많았으며

경영 노하우 습득’ 18.7%, ‘안정적인 물류 공급’ 17.1% 순으로 나타났으며

예비창업자들의 프랜차이즈 가맹점 형태로 창업하지 않으려는 이유로는 높은 개설비용19.6%로 가장 많았으며

다음으로 가맹본부와의 마찰우려’ 16.5%, ‘독자적 상품 개발의 어려움’ 12.6% 순으로 나타났다.


프랜차이즈 가맹점 창업 이유 (%)

프랜차이즈 가맹점 창업기피 이유 (%)

b7b85309ff7980b99b87c2f1dd9411b8_1586158989_3187.png
 

b7b85309ff7980b99b87c2f1dd9411b8_1586158999_213.png


 


예비창업자들의 창업 희망 업종은 외식업(47.3%), 서비스업(29.1%), 도소매업(23.6%)순으로 나타났으며,

외식업은 한식업종을, 서비스업은 건강식품업종을, 서비스업은 교육업종을 가장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창업 희망 업종 선택 이유는, ‘타 업종 대비 창업의 용이함26.1%로 가장 많았으며

그다음으로 관련 업종 직장 경험’, ‘경험과 기술 없이도 가능한 업종순으로 조사되었다.

창업을 하기 위한 보유자금는 ‘5천만원 이상~1억원 미만28.2%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으며, 그 다음으로 ‘5천만원 미만이었다.

예비창업자가 창업 준비 시 가장 어렵게 생각하는 점은 창업 아이템 선정36.4%로 가장 높았으며, 그 다음으로는 점포 입지 선정’, 자금조달 순이었다.



예비창업자의 창업 준비 시 가장 어려운 점 (%)


b7b85309ff7980b99b87c2f1dd9411b8_1586159226_2678.png


예비창업자의 창업 정보 탐색 시 가장 중요하게 살펴보는 요소는 업종 수익률’ 26.6%로 나타났으며, 그 다음으로는 , ‘유망 아이템’, ‘업종트렌드’, ‘창업 성공 사례순으로 나타났다.



창업 정보 탐색 시 중요하게 살펴보는 요소 (%)


b7b85309ff7980b99b87c2f1dd9411b8_1586159306_0444.png

예비창업자의 가맹사업법 인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, 가맹사업법에 대해 알지 못하는 예비창업자의 경우가 71.7%였으며

정보공개서에 대해 알지 못하는 예비창업자의 경우가 58.3%로 나타났다.



가맹계약서와 정보공개서 인지여부

가맹계약서 인지여부

정보공개서 인지여부

가맹사업법에 대해 알고 있음

28.3%

정보공개서에 대해 알고 있음

41.7%

가맹사업법에 대해 알지 못함

71.7%

정보공개서에 대해 알지 못함

58.3%




2020년 여전히 프랜차이즈산업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

하지만 어려운 경제환경은 창업을 할 수 밖에 없는 예비창업자를 많이 양산하게 되고,

창업희망자들은 창업실패를 최소화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가맹점 창업을 선호할 수밖에 없다

이것은 단순히 희망을 주기 위한 주장이 아니라 수많은 경제위기와 불황 속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한 세계적 프랜차이즈산업의 역사가 주는 사실이다.

위기는 곧 기회라고 하였다. 다만 위기를 더 크게 보느냐 아니면 기회를 더 크게 보느냐의 인식과 의지에 달려 있다